Print logo

한스 자이델(Hanns Seidel)

한스 자이델 박사(Dr. Hanns Seidel)

한스 자이델 박사(Dr. Hanns Seidel)

ACSP

한스 자이델 박사(1901–1961)는 아샤펜부르크 시에서 태어나 1929년에 법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32년 바이에른 국민당에 입당하여 이듬해에 아샤펜부르크 시의회 의원 선거에 출마하였다. 나치가 정권을 장악한 후 한스 자이델 박사는 많은 유대인들을 변호했다는 이유로 "보호 구금"되었습니다. 1940년부터 1945년까지 2차 대전에 참전했으며, 종전 후 미 군정은 정치적으로 나치 전력이 없는 한스 자이델 박사를 아샤펜부르크 군수로 임명했다. 1946년에 기독교사회연합당 소속으로 제헌 주 의회 겸 바이에른 주 의회 의원 선거에 출마하여 당선되었으며, 1947년 9월에 한스 에하르트 바이에른 주 총리 내각에서 바이에른 주 경제부 장관으로 임명되었다.

1954년에 한스 자이델 박사는 바이에른 주 의회 내 기사당 원내교섭단체 대표로 선출되어 4당 연정 여당(사회 민주당, 바이에른당, 자유 민주당, 전 독일 연합/공민권을 박탈당한 실향민 연맹)에 대항하는 야당을 이끌었다. 1955년에 기사당 총재가 된 직후 프리드리히 침머만 사무총장과 함께 당의 재편과 혁신에 착수했다. 1957년 10월에 4당 연정이 붕괴되자 기사당이 재집권에 성공하였고, 한스 자이델 박사는 주 의회에서 최다 득표로 바이에른 주 총리로 선출되었다. 바이에른 주 주민들은 한스 자이델 총리의 능력을 인정했고, 기사당은 1958년 주 의회 선거에서 50%에 이르는 지지를 얻어 1946년 이후 최고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한스 자이델 총리는 사고로 허리에 부상을 입고 그 후유증으로 1960년 1월에 주 총리 직에서 물러났다. 그로부터 1년 후에는 당 총재 직마저 사퇴함으로써 대중의 안타까움을 샀다. 1961년 8월 5일에 한스 자이델 박사는 유명을 달리했다. 그가 사망하고 몇 개월 후 그의 이름을 딴 정치 재단을 설립하기 위한 논의가 시작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