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logo

심포지엄
2021 화성습지 국제심포지엄

11월 26일, 화성시에서 연결성(Connectivity)을 주제로 한 2021 화성습지 국제심포지엄이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11월 26일, 화성시가 2021년 화성습지 국제심포지엄을 주최하였다. 본 행사는 화성시환경재단, 동아시아대양주철새이동경로파트너십 (EAAFP), 새와 생명의 터 (Birds Korea), 환성환경운동연합이 주관하고 환경부, 해양수산부, 문화재청, 그리고 한스자이델재단 한국 사무소 (Hanns Seidel Foundation Korea) 가  후원을 하였다. 본 행사를 통해 여러 환경 단체, 비정부기구의 대표들, 국제 및 국내 전문가들, 현장 관리자들, 정부 관계자들 그리고 지역 사회 주민들이 서로 심포지엄의 네 세션 동안 그들의 경험과 조사를 바탕으로 이야기들을 교류하는 기회를 가졌다. 이러한 환경 덕에 다양한 발표와 토론 세션이 이루어지는 내내 심포지엄의 핵심 주제인 “연결성”이 부각될 수 있었다.  

 

옆에서부터 최현아 한스자이델재단 한국 사무소 수석 연구원, 황선미 순천시 순천만보전과 주무관, 김인철 전남동부지역사회연구소 소장, 김용준 한스자이델재단 한국 사무소 연구원

옆에서부터 최현아 한스자이델재단 한국 사무소 수석 연구원, 황선미 순천시 순천만보전과 주무관, 김인철 전남동부지역사회연구소 소장, 김용준 한스자이델재단 한국 사무소 연구원

첫 번째 세션은 갯벌의 현명한 이용 사례와 정책적 연계에 대해서 집중 조명하였다. 두 번째 세션에는 화성호 내측 습지 보호지역지정의 필요성과 방안에 대해 발표자들이 관련 연구자료를 발표하며 이어진 토론 세션에서 각기 계층의 이해당사자들이 본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들은 화성습지의 성공적인 보전을 위해선 모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을 고려한, 좀 더 포괄적이고 통합적인 접근방식을 토대로 정책 설계를 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 있어서 동의하였다. 특히, 제임스 로빈슨 (James Robinson) WWT (Wildfowl & Wetlands Trust) 보전국장의 영국 Steart 늪 사례연구가 참여자들로 하여금 통합적인 환경 정책 설계에 대해 흥미를 가질 수 있게 도움을 주었다.

 

특별 세션과 폐회 세션에서는 알락꼬리마도요 (Far Eastern Curlew) 철새를 강조하며 국경을 넘어 국제적인 습지보전협력 방안에 대한 필요성을 이야기하였다. 한스자이델재단 한국 사무소의 베른하르트 젤리거 (Bernhard Seliger) 박사는 이 주제를 통해 한스자이델재단 한국 사무소의 알락꼬리마도요를 통한 한반도 네트워크 동시조사활동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바탕으로 북한과의 습지보전을 위한 협력방안에 관한 제언을 발표하였다. 모든 발표자들은 상호 간 활발한 의견 교류를 통해 화성 습지 보전에 대해 다양한 관점을 제시하였으며, 참가자들 또한 본 행사에 온라인 및 대면 행사를 통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었다. 2021년 화성습지 국제심포지엄은 링크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