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logo

공지
대한민국 갯벌 UNESCO 세계유산 등재 추진 운동

한스 자이델 재단은 습지 보전 활동을 지원하고 이해 국가들의 협력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다.

세계 습지는 다양한 동식물 종들의 서식지이다. 중국과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는 서해/황해는 갯벌에 서식하고 있는 야생종들에게 중요한 지역이다. 오천만 물새들이 매해 서해/황해 지역을 횡단한다. 또한, 전 세계 9개 주요 철새이동경로(flyway) 중 하나인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EAFF)에 서해/황해가 포함된다.

하지만 지난 수십 년 동안 황해 지역의 갯벌은 65%가량 감소했다. 이는 생활에 있어서 갯벌에 상당히 의존하는 철새들의 개채 수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문화재청은 (재)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추진단과 함께 서천 갯벌, 고창 갯벌, 신안 갯벌, 보성-순천 갯벌 등 총 4곳을 UNESCO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독일, 덴마크, 네덜란드가 공유하고 있는 와덴해(Wadden Sea) 역시 보전이 필요한 지역이고, 현재 그 중요성을 강조하고 위해서 협력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 2015년에는 와덴해 주변 3개의 국가에서 이 지역을 람사르 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한 노력을 했었다.

 

한스 자이델 재단 직원들은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 UNESCO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국제 청원 서명에 동참하였다.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 홍보 영상 링크.

'한국의 갯벌' UNESCO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지지와 국제청원 서명운동 동참은 여기(링크)에서 할 수 있다.